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환율이란?

     

     

    I    개요

     

    사전적 의미

    국가 간 통화 교환 비율이라 한다.

     

    실질적 의미

    미국 달러가 세계의 기축통화로 사용되고 있다.

    따라서, 환율을 비교할 때는 달러가 기준이 된다.

    환율이 달러당 천 원이면 천 원을 내야 1달러를 얻을 수 있다.

    환율이 100원 올라 달러 당 1,100원이 되면 100원을 더 줘야 1달러를 얻게되는 것이므로

    원화의 가치가 하락하게 되었다고 평가한다.

    , 환율이 내렸다는 말은 원화 가치의 상승을 의미하고

    환율이 올랐다는 말은 원화 가치의 하락을 의미한다.

     

     

     


    II    경제와 환율

     

    한국인이 외국에서 물건을 산다고 가정해보자.

     

    A 상황은 1 달러에 1000

    B 상황은 1 달러에 2000

     

    이라고 가정한다.


    A 상황에서 3달러짜리 물건을 사게 된다면 3,000원을 지불하는 셈이지만

    B 상황에서 3달러짜리 물건을 사게 된다면 6,000원을 지불해야 하므로

    같은 3달러 짜리 물건이라도 환율에 따라 2배 차이가 나게되는 것이다.

     

    환율전쟁이란 우리가 소모하는 금액을 최소화 하면서 상대 국가로부터 가지고 오는 금액은 최대화 하는 전쟁이다.

    환율 전쟁이 일어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대표적으로 국가의 채무변제와 무역을 위한 경우가 많다.

     

    수출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환율이 올라야 유리하다.

     

    A 상황에서는 1달러가 1000

    B 상황에서는 1달러가 2000

     

    A 상황에서 1달러짜리 물건을 팔아서 1000원을 벌었다면,

    환율이 오른 B 상황에서는 1달러짜리 물건을 팔아서 2000원을 얻게 된다.

     

    반면, 수입하는 기업에서는 환율이 내려야 유리하다.

     

    A 상황에서 1달러짜리 물건을 사기위해 1000원을 냈다면

    환율이 오른 B 상황에서는 1달러짜리 물건을 사기위해 2000원을 지불해야하기 때문이다.

     

    한국과 같은 수출 주도형 경제에서는 환율이 오를수록 유리하다.

    하지만, 위와 같이 환율이 오르면 수입하는 기업과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불리해진다.

    그 피해는 일반 소비자에게도 전이된다. (환율이 오른 만큼 부담해야하는 금액이 커지므로)

    마찬가지로 환율 변동폭이 낮은 국가가 투자 인기도가 높다.

     


    III    실생활과 환율

     

    환을 환전하거나 거래할 때는 주거래 은행의 인터넷 뱅킹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환율우대를 90%까지도 받을 수 있다)

    외환 전문은행은 전문으로 외국의 화폐를 취급하는 은행이니까 환율이 괜찮을 것이라는 통념이 있지만,

    실제로는 시중은행에 비해 환율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외환 전문은행은 환율이 유리한 은행이 아니라 여러국가의 화폐를 취급하는 은행이다.

     


    공항 내 환전소는 급하지 않다면 이용을 자제하는 편이 좋다.

    보통 주거래은행이나 심지어 외환 전문은행에서도 환율 우대를 받고 수수료를 낮게 받는다.

    하지만 공항에 있는 환전소에서는 그 어떤 환율우대도 볼 수 없고, 심한 경우 환전 수수료도 10배 정도 높을 수 있다.

     


    주로 보이는 화폐가 아닌, 생소한 국가의 화폐를 환전할 때에는

    우선 달러로 환전한 다음, 현지의 환전소에서 환전하는 것이 한국보다 저렴하다.

    달러의 경우 세계 기축통화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나라에서 쓰이며 환율우대를 받으면 수수료가 0.3%까지 저렴해진다.



    0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