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 화폐의 역사

    은본위제 → 화폐의 가치를 은에 직접 연동시키는 제도 유럽은 고대 로마 시대부터 금의 부족으로 은본위제에 가까운 화폐정책을 펼쳤다. 다만 이론상으로는 금본위제와 은본위제를 동시에 사용하는 복본위제도를 시행했다. 이후 19세기 은의 가치 폭락으로, 당시 대영제국이 금본위제를 채택하며 유럽의 대부분 국가들이 19세기 말에는 금본위제를 시행하게 되었다. 중국은 은본위제의 가장 대표적인 국가였다. 현대의 흐름이 금본위제를 선택하지 않았다면 중국은 아직도 은본위제를 채택하고 있을 것이다. 중국은 은과 역사가 깊은 국가이다. 16세기 명나라는 교역을 통해 은을 많이 축적했으나, 1585년 스페인의 무적함대가 대영제국에 무너지며 은의 공급이 17세기를 기점으로 줄어들었고 이로 인해 국가 경제가 무너졌다. 심지어 관료..

    Read more